(사)한국온실가스검증협회
  • association
  • newsplaza
  • dataplaza
  • discussionplaza
  • community
  • 공지사항
  • 협회소식
  • 회원소식
  • 검증관련 뉴스
  • 교육신청게시판
  • 관련 입찰정보
  • 뉴스레터

아라온호, 북극해 기후변화 '시한폭탄' 구멍 확인

해저면에서 메탄가스 방출구 찾아
[극지연구소 제공]

[극지연구소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국내 연구팀이 북극 바다에서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수십 배 강한 메탄가스를 분출하는 구멍을 발견했다.

극지연구소는 북극 동시베리아해 해저면에서 폭 10m 내외의 메탄가스 원형 방출구를 다수 찾았다고 10일 밝혔다.

북극해에서 고농도 메탄이 방출되는 현상은 이전에도 관측됐지만 실제 방출구의 모습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탄가스는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6차 보고서에서 온실 효과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으며, 이산화탄소와 비교하면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은 21배, 온실효과는 80배인 것으로 각각 알려졌다.

극지연구소 홍종국 박사 연구팀은 해저면에 반사되는 음파를 기록하는 수중영상 촬영 장비를 활용해 북극 동시베리아해에서 수심 약 50m의 대륙붕 해저면을 탐사했다. 메탄가스를 방출하는 구멍을 10개 이상 발견했는데 가장 큰 방출구는 폭이 최대 15m에 달했다.

이와 같은 원형의 방출구는 북극해 대륙붕에 있는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메탄가스가 해저에서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생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북극해 동시베리아해역에서 연간 메탄 방출량을 측정하기 위한 장기 관측장비도 해저에 설치했다. 이 장비는 1년 뒤에 회수해 북극 해저 메탄가스 방출 현상의 정량적인 변화를 파악하고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계획이다.

북극 온난화의 증거는 다른 곳에서도 확인됐다. 북위 80도 부근 동시베리아해역에서 해빙(바다 얼음)은 예년과 확연히 다르게 녹아 있었고, 심해 카메라에는 난류성 어종으로 분류되는 오징어 등이 관찰됐다.

길이가 71㎝에 달하는 대게(Snow Crab)가 통발에 잡힌 것도 이례적인 현상이었다. 대게는 주로 베링해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베링해 수온이 점차 상승하면서 추운 장소를 찾아서 북쪽을 향해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극지연구소는 아라온호가 메탄 연구 외에도 이동 항해 중에 25㎞ 상공까지 대기 관측자료를 매일 두차례에서 네차례 수집해 기상청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세계기상기구의 전 지구 기상관측망에 제공했다. 대기 중 미세먼지 관측 연구도 수행했다.

아라온호는 90일간의 북극 연구 항해를 마치고 10일 광양항에 도착했다.


 ykim@yna.co.k  (연합뉴스, 2023. 10. 10)
조회 수 :
733
등록일 :
2023.10.12
11:09:22
엮인글 :
http://www.kovaghg.or.kr/kova/2364412/d7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kovaghg.or.kr/kova/23644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고효율 촉매 개발, 기후변화 주 원인 이산화탄소 자원화 '성큼' 관리자 2023-11-09 426
33 "韓 기후테크 투자 주요국의 13% 불과… 정부 주도로 시장 키워야" 관리자 2023-11-09 402
32 기후선도국마저 화석연료 회귀… 탄소중립 ‘속도조절론’ 부상 관리자 2023-11-09 448
31 [에너지탄소포럼] "정부, 탄소 감축 효과 큰 프로젝트 대응해야"··· 포럼 '성료' (종합) 관리자 2023-11-09 695
» 아라온호, 북극해 기후변화 '시한폭탄' 구멍 확인 관리자 2023-10-12 733
29 IEA "매년 50억t 탄소 제거 필요... 대안은 청정에너지 확대" 관리자 2023-10-12 505
28 "온실가스 배출권가격 상승시 성장률↓… 비수도권 하락폭 커" 관리자 2023-10-12 520
27 尹 ‘무탄소 연합’ 설립 주도… 원전·수소 앞세워 韓기업 시장 확대 노린다 관리자 2023-09-26 421
26 유엔총회 맞춰 '기후목표 정상회의' 개최… 한화진 장관 참석 관리자 2023-09-26 583
25 [1.5℃ HOW] 기후위기, 호흡기 질환에 치명적... "오염 규제 강화해야" 관리자 2023-09-07 630
24 녹색성장은 허구?… "선진국도 현 추세면 탄소중립 200년 걸려" 관리자 2023-09-07 536
23 "도시녹지 탄소저감 효과 크다… 도시 탄소배출 최대 25% 감소" 관리자 2023-09-07 513
22 美 SEC, "4분기에 기후공시 기준 확정 목표... 업계 의견 충분히 검토" 관리자 2023-08-28 427
21 '탄소배출량 한눈에'… 경기도 국내 첫 RE100 플랫폼 구축 나선다 관리자 2023-08-28 502
20 한국 전기차 판매 영향받나… '프랑스판 IRA'에 정부 "佛과 협의" 관리자 2023-08-16 484
19 WMO “7월 역대 가장 더운 달... 기후 마지노선 거의 도달” 관리자 2023-08-16 447
18 [기고] 해양 기후변화 법제도 강화하자 관리자 2023-08-16 794
17 전남대 연구팀, 온실가스 감축 화학공정 기술 개발 관리자 2023-07-31 468
16 '청정국' 캐나다, G20 중 처음으로 화석연료 탈피한다 관리자 2023-07-31 415
15 [단독] "EU CBAM 대응책 한자리에"... 범정부 첫 합동 설명회 연다 관리자 2023-07-31 495
  • 우편번호 08504 서울특별시 금천구 서부샛길 606, 대성디폴리스 A동 2406-1호
    Tel. 02-2038-3666~8   Fax.02-2038-3665   Email.service@kovaghg.or.kr
  • 사업자등록번호 119-82-09499
  • 본 웹사이트는 보안이 약한 IE6.0이하버전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여기를 클릭해서 업그레이드 해주세요.
  • 본 웹사이트에 수록된 모든 내용은 (사)한국온실가스검증협회의 소유로 대한민국 저작권보호법에 의해 보호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c) THE KOREA VERIFICATION ASSOCIATION OF GREENHOUSE GAS All rights reserved 2012